간이 안좋으면 ..

>

​간은 노폐물과 독소를 필터링하는 기관으로 혈당 조절부터 혈액량 조절까지 다양한 기능을 담당하고 있는 장기입니다. ​또 ‘소리 없는 기관’이라고 불릴 만큼 면역력이 저하되거나 손상되어도 뚜렷한 증상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위험하고 조심스러운 장기이기도 하죠. ​하지만 그렇다고 하더라도 간이 안좋으면 나타나는 증상 몇 가지는 반드시 적신호로 노출되기 마련인데요. ​간의 기능이 떨어지거나 손상이 심해질 때 발생할 수 있는 증상은 무엇이 있는지 지금부터 하나씩 파악해보도록 하겠습니다^^​​​​​​​

>

​간이 좋지 않으면 노폐물이 걸러지지 않고 배출 순환 기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피로가 쉽게 회복되기 어렵습니다. ​또 무기력감이 동반될 수 있는데, 이것은 만성피로로 인한 현상입니다. ​​​​​​

>

​면역력이 떨어진 간은 소화 기관에도 영향을 미쳐 각종 질환을 유발합니다. ​특히 식욕이 저하되거나 쉽게 체하는 증상, 소화 불량 등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으며 더부룩함, 복부 팽만감이 일어나거나 방귀, 설사, 변비가 생길 가능성도 높습니다. ​​​​​​​

>

​간이 나쁘면 혈액과 혈관에 문제가 생겨 혈액순환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고, 더불어 피부에 붉은 반점이 일어나는 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 ​붉은 반점은 보통 가슴과 등에 드러나며 노출이 되는 얼굴과 목에는 나타나지 않습니다. ​다만 얼굴이 창백해지거나 실핏줄이 도드라지고 기미가 뚜렷하게 보일 수는 있는데요. 이 역시 간이 안좋으면 나타나는 증상 중 하나입니다. ​​​​​​​

>

​빈혈은 혈액을 구성하는 성분인 적혈구, 또는 헤모글라빈이 부족해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나는 질환입니다. ​평소에는 빈혈이 전혀 없다가 갑자기 빈혈 증상이 발생했다면 간의 손상이나 간 면역력 저하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. ​​​​​​​

>

​간에 문제가 생겨 독소가 배출되지 않고 체내에 그대로 머무르는 일이 많아지면 대사 기능이 떨어지거나 순환이 정체되면서 두피 및 모발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. ​따라서 간이 나빠지면 자연스럽게 탈모 증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데, 혈액순환과 영양공급이 더뎌지기 때문에 생겨나는 문제 중 하나입니다. ​​​​​​​

>

​간을 손상시키는 원인은 다양하며 그 중에서도 알코올을 과다하게 섭취하거나 약물 과잉, 영양 부족, 비만 등의 요소는 간을 해치는 대표적인 원인이 됩니다. ​때문에 간 기능을 개선하려면 먼저 알코올과 약물을 적절하게 복용하고 영양과 휴식을 충분히 취하는 등, 생활 습관을 고치는 것이 필요합니다. ​​​​​​

>

​또 간에 좋은 음식을 식단에 포함해 모자람 없이 공급해주는 것 역시 간 기능 개선을 위해 실시되어야 하는데요. ​간에 좋은 음식으로는 녹황색 채소, 견과류, 버섯류, 마늘 등이 있으며 헛개나무와 칡은 즙이나 차로 만들 수 있어 수시로 섭취하기가 더욱 편리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