나에게 주는 선물, 행복해지는법 ‘있는그대로내가좋아’ 에세이추천 ..

나에게 주는 선물, 행복해지는법’있는 그대로 내가 좋아’에세이추천

>

다양한 문화를 경험하며 자란 저자의삶을 바라보는 지혜가 고스란히 담긴’있는 그대로 내가 좋아’​가벼운 마음으로 읽기 시작했는데..​자꾸 멈추어 생각하게 하는 잔잔한 울림이 인상깊은 책이었어요.

>

제가 좋아하는 찬양 중에제이어스가 부른’내 모습 그대로’ 라는 찬양이 있어요.​잔잔하고 음색이 예쁜 곡인데,있는 그대로 내가 좋아 책을 읽을때도 그런 잔잔한 느낌이 들어서참 반가웠어요.

>

저자는 영어 선생님이에요.유년시절 영어에 상처받았고 미워했고,낯선땅에서의 거절에 힘겨워했지만영어를 잘하기로 결심했고, 이루어 낸 저자가 참으로 부럽습니다.​때로는 꿈과 다른 길을 걸으며힘들게 일해왔던 시기도 꿋꿋히 견디어내면서더 성숙하고 단단해진 것 같아요.

>

부모가 되고 잊어버린 유년시절의 기억들도 보듬어보면서아이들의 입장에서한 번 더 생각해보기도 하고요. 10대 아이를 키우고 있는 제게아이들의 문화와 심리를 엿볼 수 있어서참 좋았습니다.

>

아이의 사춘기가 시작되면서아무도 이야기해주지 않는 당황의 연속에서..​우리 아이만 이런게 아니었구나 하는안도감도, 또 이해해주고 공감해주어야겠다는 생각도 하게 되었어요.​영어를 가르치면서 다양한 연령대의사람을 만나며 오랜시감 경험한 것들을간접경험으로나마 알게 되어서 의미있는 에세이였습니다. ​

>

>

>

부모의 기대와는 다른자녀의 속마음을 엿볼 수 있었던 구절..

>

>

영어에 상처받았던 저자가영어를 가르치며 기쁨과 행복을 맛보며..가르치는 아이들이 부럽기도 합니다^^

>

아이들을 공부시키지 않기 위해다른 아이들의 학습 진도와 비교하지 않고오늘도.. 기다리고 내려놓음으로 살아가는엄마에게 조금이나마잔잔한 위로를 주기도 했던 ..있는 그대로 내가 좋아.​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.엄마라고 해서 다 잘할 수도, 잘하지 않아도 돼.아이들이 하고 싶을때까지 좀 더 기다려주자잘하고 있어. 괜찮아.괜찮아.​왠지 저자가 나에게 조곤조곤 위로의 말을 걸어주는 것 같아서..참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.

>

>

고등학교 시절 도시락 이야기를 읽을땐..엇? 저자의 나이대가 궁금..하기도 했네요.

>

남편도 아이들도 모두 건강하고내가 원하던..삶은사실 그렇게 화려한 삶도대단한 삶도 아니었어요..​가끔씩 남과 비교하고 욕심 낼 때가 종종 있었는데..​아이를 낳고 키우며…진정 내가 채워주고 싶었던 것은바쁜 어머니­­의 모습이 아니었어요.아이들이 성장하기 전까지..어머니­­의 바쁨이 우리 아이들의 결핍이 되지 않도록학교 끝나고 집에 왔을때 어머니­­가 집에서 문을 열어주는 것. ​아이들을 돌보며 소소한 기쁨을 누리는 것.현재 모두 누리고 있었지 말입니다.​

>

세상이 감사에 보답하기 위해내 편이 되어줄 것을 알기에..​

>

#선물하기좋은책 #힐링책 #추천도서 #추천책 #자기애